Korean Philosophy Society for Sport & Dance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the Philosophy of Sport, Dance, & Martial Arts - Vol. 28 , No. 2

[ 체육철학 ]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the Philosophy of Sport, Dance, & Martial Arts - Vol. 28, No. 1, pp.55-65
Abbreviation: KSPSDM
ISSN: 2671-6755 (Print) 2671-6356 (Online)
Print publication date 31 Mar 2020
Received 06 Feb 2020 Revised 18 Feb 2020 Accepted 29 Feb 2020
DOI: https://doi.org/10.31694/PM.2020.03.28.1.005

하이데거의 기술철학으로 본 여가스포츠와 현대 기술의 융합과 그 후과 : 스포츠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중심으로
송형석**
단독저자, 계명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

Convergence of Leisure Sports and Modern Technologies, and it’s Negative Effects from the Viewpoint of Heidegger’s Philosophy of Technology : Focusing on Sports Wearable Devices
Song, Hyeong-Seok**
Keimyung University Department of Taekwondo, Professor
Correspondence to : **hssong@kmu.ac.kr


Copyrightⓒ2020 KSPSDM
Funding Information ▼

초록

구-유럽적 사유에서 탈 은폐는 예술, 시, 철학의 기능이지만 하이데거는 기술도 탈 은폐의 한 방식이라고 말한다. 탈-은폐로서 기술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그것이 과학과 관계 맺을 때 문제가 된다. 하이데거는 과학과 관계를 맺은 기술을 현대 기술이라고 했다. 현대 기술도 탈-은폐이지만 이전 기술과 달리 존재자에게 원하는 것을 내놓으라고 몰아세우는 탈-은폐이다. 하이데거는 이러한 탈-은폐를 주문 요청으로, 그렇게 탈-은폐된 존재자의 존재 방식을 부품으로 표현했다. 부품은 고유한 신분과 특성을 갖지 못한다. 하이데거에 따르면 기술을 통해서 사물들을 몰아세우는 인간도 부품으로 탈-은폐된다. 현대 기술은 스포츠와 스포츠 하는 인간도 부품으로 탈-은폐시킨다. 러닝머신과 스포츠웨어러블 디바이스는 건강과 다이어트 관련 요소만 드러나도록 여가스포츠를 몰아세운다. 현대 기술은 스포츠 하는 인간도 부품으로 탈-은폐시킨다. 스포츠웨어러블 디바이스는 개인의 스포츠경험을 계량화하여 기준 값과 비교하고, 그 차이를 줄이도록 강요한다. 그 목적은 성과능력이 있는 표준적 인간의 양산이다. 하이데거는 현대 기술의 위험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놓아두기와 시적으로 거주하기를 제시하였는데, 이 해법은 칼로리 소모활동으로 그 의미가 획일화되고 있는 여가스포츠의 본래 모습을 되찾는데 지침으로 활용될 수 있다.

Abstract

In the old-europeanist reason, de-concealment was a function of art, poetry, and philosophy. But Heidegger says that technology is also a kind of de-concealing. Technology itself as de-concealment is not a problem, but it becomes a problem when it comes to relationships with science. Heidegger called it as modern technology. Modern technology is also de-concealment, but it is de-concealment, which, unlike the previous technology, forces the being to give up what he wants. Heidegger expressed this de-concealment as provocative request and described the existence of the de-concealed entity by modern technology as a part. Parts do not have unique identities and characteristics. Heidegger warns that by ordering things through technology, humans who request an order will fall into parts. Modern technology de-conceals sports and sportsman. Treadmills and sports wearable devices technology drive leisure sports to reveal only health and diet related factors. Technologys that are fused with sports also make sportsman uniform and de-conceal with replaceable parts. A sport wearable device quantifies an individual’s sports experience, compares it to a baseline value, and implicitly forces the individual to reduce this difference. The goal is to create a standard human being capable of being physically capable. In order to overcome the danger of modern technology, Heidegger proposed the same measures as letting go or living in poetry. This solution can be a guiding principle for recreating the original form of leisure sports which became today to the calorie consumption activities.


Keywords: Heidegger, modern technology, sports wearable device, de-concealment, sports
키워드: 하이데거, 현대 기술, 탈-은폐, 스포츠웨어러블 디바이스, 탈-은폐, 스포츠

Acknowledgments

이 논문은 2017년 대한민국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NRF-2017S1A5A2A01026832)


References
1. 김연수 역(2003). 달리기와 존재하기(J. Sheehan, 1978). 서울: 한문화.
2. 김태환 역(2012). 피로사회(한병철 저). 서울: 문학과 지성사.
3. 김학용(2014). 사물인터넷: 개념, 구현 그리고 비즈니스. 서울: 홍륭과학출판사.
4. 륜시향(2003). 마하고니 시의 흥망성쇠(B. Brecht, 1930). 서울: 연극과 인간.
5. 박찬국(1999). 현대기술문명에 대한 하이데거와 프롬의 사상. 철학연구 제47집, 299-322.
6. 송형석(2017). 비만위기 소통의 재생산메카니즘. 움직임의 철학: 한국체육철학회지 25(2), 1-18.
7. 신지현(2014). 현대 기술 시대의 위험과 ‘전향’ 가능성: 하이데거의 기술철학을 중심으로.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미간행 석사학위 청구논문.
8. 양우석 역(1998). 인간과 기술(O. Spengler, 1918). 서울: 서광사.
9. 이기상(2001). 존재 역운으로서의 기술 – 사이버 시대에서의 인간의 사명. 현대유럽철학연구, 6, 308-355.
10. 이기상 역(1993). 기술과 전향(M. Heidegger, 1953). 서울: 서광사
11. 이기상 역(2017). 존재와 시간(M. Heidegger, 1927). 서울: 까치.
12. 이상률 역(2003). 놀이와 인간(R. Caillois, 1958). 서울: 문예출판사.
13. 이유택(2006). 하이데거의 기술철학: 몰아세움과 초연함을 중심으로. 철학논총, 42(1), 257-276.
14. 이정아, 김승인(2015). 헬스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인터랙션 연구. 디지털디자인학연구 15(3), 547-556.
15. 이지연, 홍길표, 하피터, 윤민우(2016). 기술, 인간, 문화. 서울: 연세대학교 출판사.
16. 이학준(2006). 스포츠의 고향상실과 회복. 한국체육학회지, 45(2), 23-31.
17. 이학준(2007). 하이데거의 존재사유와 스포츠의 길. 한국체육학회지, 46(2), 47-55.
18. 임팩트(2014). IoT로 주목받는 스마트 헬스케어 시장전망 및 개발동향. 서울: 임팩트북.
19. 편준석 외 3인(2014). 사물인터넷. 서울: 미래의 창, 63-64.
20. Allen, D. & B. Fahey(1977). Being Human in Sport. Philadelphia: LEA & FEBIGER.
21. Elias, N. & E. Dunning(1982). Sport im Zivilisationsprozeß. Lit-Verlag: Münster.
22. Ellul, J.(1964). The Technological Society(trans. J. Wilkinson). New York.
23. Gehlen, A.(1986). Der Mensch : Seine Natur und seine Stellung in der Welt. Wiesbaden : AULA-Verlag.
24. Heidegger, M.(1996). The Principle of Reason(trans. R. Lilly). Bloomington: Indiana Univ. Press.
25. Heidegger, M.(1953). Die Technik und die Kehre. Tübingen: Neske.
26. Heidegger, M.(1977). Gelassenheit. Neske Auflage: Pfulingen.
27. Heinemann, K.(2001). Die Technologisierung des Sports. Schorndorf: Karl Hofmann.
28. Stichweh, R.(1990). Sport – Ausdifferenzierung, Funktion, Code. Sportwissenschaft, 20(4), 373-389.
29. http://www.media.mit.edu/wearables/
30. https://www.icaro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