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Philosophy Society for Sport & Dance

Current Issue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the Philosophy of Sport, Dance, & Martial Arts - Vol. 28 , No. 2

[ 체육철학 ]
The 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for the Philosophy of Sport, Dance, & Martial Arts - Vol. 27, No. 4, pp.47-57
Abbreviation: KSPSDM
ISSN: 2671-6755 (Print) 2671-6356 (Online)
Print publication date 31 Dec 2019
Received 08 Nov 2019 Revised 14 Nov 2019 Accepted 29 Nov 2019
DOI: https://doi.org/10.31694/PM.2019.12.27.4.005

스포츠 주체에 대한 유학(儒學)적 고찰
권오륜* ; 김정효**
*제1저자, 부산대학교 스포츠과학부, 교수
**교신저자, 서울대학교 체육교육학과, 겸임교수

The Confucianical Research of the Agents of Sport
Kwon, Oh-Ryun* ; Kim, Jeong-Hyo**
*Pusan National University Division of Sport Science,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Adjunct Professor
Correspondence to : **somaron@naver.com


Copyrightⓒ2019 KSPSDM

초록

본 연구의 목적은 유학을 통해 스포츠의 주체를 관찰 할 때 인간다움의 의미가 어떻게 확충되는 지를 밝히는데 있다. 이 연구는 스포츠에 대한 존재론적 접근이면서 동시에 윤리적 접근이기도 하다. 스포츠와 유학의 공존을 모색하는 본 연구는 서양의 스포츠 담론이 놓치고 있는 동양적 스포츠 철학의 가능성을 넓히는 단초가 될 것이다. 신체 없는 인간이 존재할 수 없듯 경쟁 없는 스포츠는 불가능하며, 그 원초적인 특징으로 인해 스포츠는 인류의 공통 언어가 된 것이다. 그러나 스포츠의 인간다움이 본능과 욕망, 혹은 감정의 충실만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공허하고 무기력하다. 스포츠의 인간다움은 공격적 본능을 일깨우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이 아프지 않고 다치지 않게 공격하는 그 마음 씀씀이에 의미가 있다. 그리하여 인간의 도덕적 본성이 일깨워지는 것, 이것이 스포츠의 아름다움이다. 공자는 즐거우면서도 지나치지 않고 슬프면서 크게 상심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 지점이야말로 인간다움이 머무는 곳이다. 공자가 유독 화(和)와 중용(中庸)을 강조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인간의 욕망과 감정을 억압하지 않으면서 본래의 자신을 더욱 밝고 환하게 만드는 것이야말로 스포츠를 통한 주체의 인간다움이며 미학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Abstract

The purpose of this research is to clarify how the meaning of humanity can be expanded when we look at agents of sport through Confucianism. This research represents an Ontological approach, but can be an ethical approach at the same time. This research examines how sports can coexist with Confucianism, which could be also the foundation of the possibility of a future Oriental Sports Philosophy. Humans cannot exist without a physical body; likewise, sports cannot exist without competition. In light of these simple characteristics, sports could be the common language of humanity. However, if the concept of humanity of sports simply meant following instincts, desire, and emotion, it would be empty and meaningless. The concept of humanity of sports becomes meaningful when we try not to hurt opponents and control our own instincts of aggression. The beauty of sports lies in the awakening of the moral instincts in humans. Confucius taught us, ‘[b]e joyful, but not be too much excessive, be sad but not be too much devastated.’ In this place we can find our pure humanity. This is also why Confucius emphasized Zhongyong (中庸, ‘the Doctrine of the Mean’) and He (和, ‘wisdom’). Keeping from suppressing human desire and emotions makes ones real self more bright and clear. This represents real humanity and esthetics, and sports is the agent of transformation.


Keywords: confucianism, agents of sport, humanity, ethics, Zhongyong(中庸), He(和)
키워드: 유학, 스포츠 주체, 인간다움, 윤리학, 중용,

References
1. 『論語』
2. 『孟子』
3. 『禮記』
4. 『大學』
5. 『荀子』
6. 권오륜 외3인(2018). 스포츠윤리학의 실천적 원리로서의 유학. 움직임의 철학: 한국체육철학회지, 26(3), 39-50.
7. 김정효(2011). 스포츠 활동에 있어서 주체의 존재론적 의미. 한국체육학회지, 50(1). 1-10.
8. 장세호(2005). 儒家의 人間觀. 중국학보52집, 533-550.
9. 중국철학회(1997). 현대의 위기 동양철학의 모색. 서울: 예문서원.
10. 지동철(2016). 유학적 사유를 통한 체육ㆍ스포츠의 가치실현. 움직임의 철학: 한국체육철학회지, 24(2), 67-83.